첫 집 장만

August 1, 2017

렌트를 2년 연장한 게 몇달 되지 않았는데 다른 집으로 이사하게 생겼네요. 어쩌다 보니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른 이 때에 집을 사게 되었네요.

집을 보기 시작한 건 아마 미국을 오자마자부터 였던것 같네요. :) 주말에 놀러다니기 바쁘기도 했지만, 짬 날 때 근처에 Open House가 있으면 가서 보는 걸 많이 했어요. 그 때에는 보는 눈이 없다보니, 아무 집이나 보면 마음에 들더군요. 타운하우스도 좋고, 야드 거의 없는 싱글하우스도 좋고, 학군은 뭐 별로 상관 없어서 Santa Teresa까지도 돌아보고 그랬었죠.

그런데 싱글 하우스를 렌트한 뒤로 집을 보는 게 조금 달라졌어요. 넓은 뒷마당이 있고, 아이들이 따로 독립된 공간에서 놀 수 있는 공간 (저흰 놀이방이라고 부르지만 Den 같은 공간이에요)이 있는 집에서 살다보니, 이 두가지가 집을 정하는 데에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되더군요. 게다가 지금 살고 있는 캠브리안 지역이 마음에 들다보니, ‘이곳 근처로 구해야 겠다..’ 라는 생각도 계속 들었구요.

그래도 작년 5월엔 집을 20% 다운할 돈도 없어서 대출 가승인 (preapproval)을 받지도 않았어요. 그러다 올해 초가 되서 loan broker도 만나고 은행 융자하시는 분도 만나서 preapproval letter를 받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뜨거운 봄에는 살 생각이 없었고, 열기가 조금이나마 식는 가을, 겨울에 집을 구해볼 생각이었어요.

그러면서 마음에 드는 집을 하나, 둘 오퍼를 써보기 시작했죠. 시험삼아서요. 그런데 두번째 집에서 덜컥 되어버렸네요. 열심히 편지를 쓴 덕분인지, 같은 금액이 3개가 카운터 오퍼로 들어갔는데, 더 안올리고 저희걸 선택했네요.

갑작스레 집 준비에, 이사 준비에 정신없는 날을 보내고 있지만, 그래도 이젠 더 이상 렌트비 신경 쓰지 않고 살 수 있게되어 스트레스는 조금은 덜 해질 것 같아요. 대출 갚는 데 30년이란 세월이 필요할 만큼 무지막지한 대출 금액이지만, 이곳 실리콘 벨리의 뜨거운 주택시장 상황을 보고 있으면, 살 수 있는 것 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상황이네요.

오퍼가 선택되고 나면 그 다음부터 무척이나 바빠지는 것 같아요. 서브프라임 사태 이후로 은행 대출이 매우 깐깐해져서, 필요한 서류도 많고, 요구하는 정보도 많아서 융자 하시는 분과 빈번히 연락하고 해결하고 해야 하더라구요. 그 승인 받는 기간이 집을 다시 사고싶지 않을만큼 힘들더라구요.

기회가 되면 융자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간단히 알려드릴게요~

Comment system is closed. Please send email to if you have any question or advi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