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ervation - Big Sur Lodge

January 25, 2014

별다른 장비 없이 맨눈으로 본 밤하늘이었습니다. 그저 랏지의 발코니에서 리클라인 의자에 누워 바라본 밤하늘이지만 그 초롱초롱 빛나던 하늘을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겨울철 은하수는 연한 부분이라 쉽사리 보이질 않는데 맨눈으로 그냥 쉽게 보이는 편이었고 페르세우스 이중성단과 다른 모든 것들이 잘 보였습니다. 별이 너무 많아 별자리 보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훌쩍 지나더군요. 광해 지도로 보아도 매우 어두운 지역이라 랏지의 가로등이 어느정도 켜져있었음에도 한국 어느곳에서도 보지 못했던 밤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정말 어두운 지역을 가면 얼마나 많은 별이 보일지 기대되는 밤하늘이더군요. 물론 쌍안경 조차 없어서 그저 맨눈으로 즐기는데에 그쳤지만 괜찮은 경험이었습니다.

Comment system is closed. Please send email to if you have any question or advi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