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

April 4, 2019

두번째 이직


처음 미국으로 이직한 지 거의 5년이 되고, 영주권을 받은 지 3년이 되었을 때, 정든 이전 직장을 떠나 새로운 직장으로 이직을 했네요. 남들은 왜 이제서야 옮기냐고 하지만 저에겐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었고 배울것도 많았던 상황이라 옮기기엔 너무 이른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첫 미국 직장이었지만 그전 메니져는 한국분이었습니다. 일과 중 당연히 영어를 많이 쓰긴 했지만, 영어 말고 한국 ... 더 읽기

March 28, 2019

살인적인 공과금

오늘 수도 요금 인상 통지를 받고 열이 받아서 하소연을 하려합니다. 이곳 캘리포니아, 특히 실리콘벨리에서 살아가려면 엄청난 물가를 감당해야 합니다. 그건 이곳에 지내는 모두 꾸준히 말하고 있죠. 이 비싼 물가에는 렌트비, 집값, 비싼 식자재, 공과금 등 거의 전반적인 부분에 영향을 끼치죠. 이걸 사람들이 보통 캘리포니아 기후세 라고 부르더군요. 일년내내 너무 더운날도 거의 없고, 너무 추운날도 드물고, 겨울 우기를 제외하면 구름 한 ... 더 읽기

February 13, 2019

읽고 쓰는 것이 어려운 세대

오늘 Paris Review 글을 읽고 이런 저런 생각이 드네요. 예전에도 비슷한 글을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주된 내용은, 인터넷이 발달하고 스마트폰이 널리 퍼지면서 사람들이 점점 긴 글을 멀리하고 글을 쓰는것이 줄어들고 짧고 즉흥적인 글만 소비되는 경향이 되어간다는 내용의 글입니다. 이 부분은 저도 절실히 느끼는 부분이네요. 저 또한 매일 일기를 쓰려고 노력하고 있긴 하지만 하루의 일기를 한번에 끝까지 써내려가는 경우가 드뭅니다. 보통은 ... 더 읽기

December 31, 2018

2018년도 지름 결산

여전히 매해 연말 지름보고 입니다. 2015년 지름결산 2016년 지름결산 2017년 지름결산 구입한 순서이긴 하지만 정확하지는 않아요.

    Forza Horizon 3 + Blizzard Mountain + Hot Wheel 벼르고 벼르던 XBox 게임을 할인하다고 사서 플레이 해 보았네요. 역시, 레이싱 게임은 왠만하면 재밌는것 같아요. 그중에서 포르자 호라이즌은 패드로 해도 재밌는 게임. 프로젝트 카스는 휠이 없으면 정말 어려워서 거의 포기한 게임인데, 포르자 호라이즌 ... 더 읽기

December 13, 2018

Specification Language

그동안 글이 뜸했었네요. 최근에 이직을 하게 되어서 정신이 없기도 했었고 (그런 것 치고는 3월 이후로 글이 없긴 했네요 :) ) 회사노트북만 사용하면서 글을 쓸 환경을 만드는 게 여의치 않았기도 했네요. 웹 브라우저를 켜고 바로 글을 쓸수 있는 환경이 아니라 haskell도 설치해야 하고, static site generator도 컴파일 해야 하고, 키도 만들어야 하고, 이미지 파일 싱크도 해야 하고 여러 복잡한 준비과정이 필요하다 ... 더 읽기

June 19, 2018

Vegetable Garden

텃밭은 아내가 뒷마당에 꾸미고 싶었던 것 중 가장 원하던 것이었습니다. 외국에 살다보니 한국에서 흔하게 쓰이던 식재료 중 구하기 귀찮은 것이 몇개 있는데, 그 중에 가장 대표적인게 ‘깻잎’, ‘무’, 그리고 ‘고추’ 인 것 같네요. 깻잎은 한국마트에서만 판매가 되는데 너무 빨리 시들해져서 한국마트를 자주 가지 않는 저희에게는 필요할 때 없는 존재였거든요. 무도 비슷합니다. 오래 보관도 안되는데 한국마트 외에는 구하기가 어렵구요. 그나마 고추는 ... 더 읽기

June 1, 2018

Stain the Pergola

날잡고 드디어 퍼르골라(파고라)를 스테인 칠했네요. 랜드스케이핑하면서 설치하기 전에 스테인을 칠했어야 했는데, 시기를 놓쳐서 스테인 칠 못하고 설치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수 없이 설치된 상태에서 사다리 타고 올라가서 에어 컴프레셔에 스프레이건(보통 후끼라고 하죠)을 사용해서 칠했네요. 페인트 칠 후 퍼르골라는 아마 한국에선 저도 자주 보진 못했던 것 같은데 구글 검색을 보면 어떻게 생긴 녀석인지 알 수 있을 겁니다. 저흰 집에서 뒷마당으로 나가는 ...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