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

Upgrade to Hakyll 4.8 September 20, 2016
Hakyll 이 4.8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달라진 점이 하나 있는데, Metadata field가 YAML 형식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로 인해, 기존의 Data.Map 타입에서 YAML.Object 가 되면서 기존의 Metadata를 이용한 함수를 대부분 고쳐야 했습니다. 예를 들면 match 함수에서 public 인 것만을 추려내서 html을 만드는 데, 이때 쓰이는 함수가 Hakyll 4.7에서는 아래와 같았습니다. metadataFieldIs key value metadata = case M.lookup key metadata ... 더 읽기

Getting Rid of Ground Bees August 1, 2016
지난 주 Lawn Mower로 뒷마당에 무성한 잡초를 깎았습니다. 이 건조한 환경에서도 얼마나 잡초가 잘 자라는지, 이주 만에 엄청 자랐더군요. 잡초를 깎는 데, 마당 한 가운데 꽤 큰 구멍이 보입니다. 마치 다람쥐가 굴을 파놓은 것 같은 모양입니다. ‘집 근처에 두더쥐나 다람쥐가 있나..’ 하고 그냥 지나쳤다가, 잡초를 다 깎은 후 아이들과 놀다가 다시 한번 보았네요. 삽을 들고 구멍을 메울려고 구멍 주위를 파헤치는 ... 더 읽기

Rent a Single House May 2, 2016
어느덧 아파트 갱신 글 을 작성한 지 일년이 되어 두번째 갱신 계약서가 날아왔네요. 작년만큼 10% 상승은 아니였지만 금액으로는 거의 비슷한 금액이 올랐습니다. 결국 3천달러를 주고 아파트에 사느냐 아니면 다른 곳을 찾느냐를 결정해야 하는 순간이 되었네요. 지내고 있는 엘란 아파트는 회사와 가깝기도 하고 주변에 미국으로 갓 넘어온 한국 가족이 많이 있기도 하고, 지내기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다만, 가격이 무척 높아진 것, ... 더 읽기

Hakyll Route for Metadata `date` Field March 11, 2016
블로그 URL을 보면 이전과는 좀 달라졌습니다. 예전엔 url이 blog/YYYY-MM-DD-post.html 방식이었다면, 새로운 URL은 blog/YYYY/MM/DD/post.html 형태로 바뀌었습니다. 변경을 한 이유는, 블로그 글이라면 제목과 연관된 URL이 유지되어야 하는데 그 앞에 항상 년,월,일 이 디렉토리 형태도 아니고 같은 묶음으로 다니는게 조금은 이치에 맞지 않는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아카이브 형태로 년,월,일 을 디렉토리로 구분하였습니다. 글을 자주 쓰는 게 아니니 년,월,일 보다 2016, 2015 해서 ... 더 읽기

영주권 March 7, 2016
2년하고 한달, 그리고 9일이 걸렸습니다. 2014년 1월 14일 미국땅을 밟고 이 시간이 지나서 영주권이 승인되었네요. 2년이란 시간이 벌써 흘렀는지도 실감이 나지 않을 정도로 빠르게 지나간 것 같네요. 영주권을 받지 못해서 오랫동안 고생하시는 많은 분의 이야기를 인터넷에서 접하고 귀로 전해 들은터라 내심 걱정이 많이 되었습니다. 영주권을 위해서 다른 회사로 이직할 기회도 거절하고 남아있었는데, 결국 시간이 지나니 나오네요. 중간에 문제가 없었다면 한 ... 더 읽기

RISC-V 가 주류로 올라설 수 있을까? January 8, 2016
4년전, 예전 직장에서 Berkeley 박사과정 한 분을 초청해서 강연을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강연의 주제는 RISC-V 라는 이전의 RISC 를 계승한 새로운 open architecture 프로세서 였습니다. Computer Architecture의 교과서 책을 집필하신 두 분 (헤네시 스탠포드 총장, 패터슨 버클리대 교수) 중 버클리대의 랩에서 박사과정을 하시던 분이었는데, RISC-V라는 새로운 마이크로프로세서의 설계를 맡으셨던 분이었습니다. 처음 RISC-V라는 말을 들었을 때, ‘왠 20년가까이 된 이름을 빌려와서 ... 더 읽기

GTD: Omnigroup의 Omnifocus 2 January 4, 2016
지금까지 일과 기타 해야만 하는 일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많이 고민해보고 이것 저것 써 보았습니다. 예전에 잠깐 Microsoft Project를 사용했었는데요. 정말 기가 질릴정도로 다양한 기능에 압도되어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일이 종종 벌어지곤 했습니다. 너무 세세하게 관리를 해야만 흐트러짐없이 정돈이 되기에 오히려 하나 삐긋하면 포기해버리기 일쑤였습니다. 그 전에는 Trac, Redmine 등 온라인 툴을 썼었네요. 다만 이 도구는 Source code repository 와 ...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