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ewell

January 22, 2007

Farewell

캐나다 온지 4달이 넘었다. 센터온지 오늘이 4달째(1월22일). 그동안 떠나간 사람들은 7명, 이제 떠날 사람 3명.

1년이라는 짧은 시간때문에 그 짧은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또 그 사람들을 떠나 보낸다. 밴프센터의 특이한 특성-일어나서 잘때까지 같이 뭉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인해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가족처럼 느껴진다. 그리고 그들 한 사람 한 사람을 떠나 보낼 때 마다 서운한 감정이 든다. 유달리 그런 감정을 느꼈던 승윤이형도 그렇고, 이제 내일 떠날 영현이형도 그렇다.

어차피 1년, 언젠가는 헤어진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친형같았던 사람들을 떠나보내는게 쉽지만은 않다.

Comment system is closed. Please send email to if you have any question or advise.